“협상 맡겨도 되나”…입지 좁아진 나경원

입력 : ㅣ 수정 : 2019-06-24 22: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왜 끌려들어 가느냐” “당 자존심 상했다”…한국당 비공개 의총서 의원들 불만 표출
자유한국당 나경원(가운데)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굳은 표정으로 들어서고 있다. 한국당은 의총에서 여야 3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국회 정상화 합의문 추인을 거부했다. 왼쪽부터 조경태 최고위원, 나 원내대표, 정용기 정책위의장.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당 나경원(가운데)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굳은 표정으로 들어서고 있다. 한국당은 의총에서 여야 3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국회 정상화 합의문 추인을 거부했다. 왼쪽부터 조경태 최고위원, 나 원내대표, 정용기 정책위의장.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간 합의안이 불과 2시간 만에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추인을 받지 못해 휴지가 되면서 나경원 원내대표의 리더십에도 흠집이 생겼다.

여야 간 첨예한 대치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나 원내대표가 심혈을 기울여 만든 합의안이 당내에서조차도 지지를 얻지 못하면서 나 원내대표의 당내 입지가 줄어드는 것은 물론 향후 협상 과정에서도 심리적인 압박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란 관측이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해 12월 3수 끝에 제1야당의 첫 여성 원내대표로서 주목을 받았다. 이후 지난 2월 취임한 황교안 대표와 함께 한국당의 투톱으로 무난하게 원내를 이끌어 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이번 의총에서 여야 간 합의안 추인이 불발되면서 위기를 맞은 분위기다.

한국당 A의원은 24일 “합의문이 허접한 것도 있었지만 지금까지 버티기로 일관하다 왜 끌려들어 가느냐에 모아졌다”며 “중진, 재선 의원도 한목소리로 나 원내대표의 협상력이 잘못됐다는 점을 강조하려 애쓰는 모습”이라고 소개했다. B의원도 “합의문을 만드는 과정에서 당과 당원의 자존심이 상하는 것을 우려한 의원이 많았다”고 말했다.

의원들의 문제제기가 곧 나 원내대표의 협상력에 대한 의문으로 이어졌다는 것이 한국당 안팎의 설명이다. 한국당 원내지도부 간에는 작지만 불협화음이 있었고 이것이 이번 협상과정에서 어느 정도 노출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또 북한 목선, 경제청문회, 추경 등 여당과 첨예하게 맞서는 쟁점에 대해 나 원내대표를 믿고 맡길 수 있느냐는 당내 불신이 고개를 드는 것이다.

C의원은 “나 원내대표 선출 당시 제기됐던 우려가 현실화되는 것 같다”며 “정말로 협상을 맡겨도 되냐는 말도 나오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카운터파트인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간 신뢰 문제도 극복해야 할 과제로 지목되고 있다. D의원은 “원내지도부도 앞으로 다른 교섭단체를 어떻게 설득할지 과제”라며 “중재를 해 온 오 원내대표를 가장 먼저 설득할 필요성이 내부에서 나오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