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납치’ 보이스피싱 문자 부산 전역 살포 ‘주의’

입력 : ㅣ 수정 : 2019-06-24 19: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일 부산 전역에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문자메시지가 살포돼 시민들 주의가 요구된다.

24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쯤 부산경찰청 112상황실에 보이스피싱 유도 문자를 받았다는 신고 전화가 15건 접수됐다. 이날 신고 전화는 해운대구와 강서구, 남구 등 부산 전역에서 접수됐다.

문자는 ‘자식을 내가 데리고 있다. 다시 보고 싶으면 은행 계좌에 300을 보내라’는 내용이다. 경찰은 신고 접수 이후 전 경찰서 보이스피싱수사팀에 관련 내용을 전파했다.

각 경찰서와 시내 전광판 등에 보이스피싱 문자 내용 등을 전파해 피해 예방 활동을 벌이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