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29∼30일 방한…80일 만에 다시 한미 정상회담

입력 : ㅣ 수정 : 2019-06-24 16: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EPA 워싱턴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EPA 워싱턴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9일 한국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가진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이 같은 일정을 발표했다. 지난 4월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이후 80일 만에 다시 만난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2017년 11월 이후 두 번째다.

고 대변인은 “이번 방문은 지난 4월 한미 정상회담 당시 문 대통령이 초청한 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오후 한국에 도착해 30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며 “(회담에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양국의 긴밀한 공조방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오후 오산 공군기지에서 워싱턴으로 떠날 예정이다. 고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상세 일정에 대해서는 한미 간 협의가 계속 진행 중”이라면서 “구체적으로 일정이 정해지면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남북미 정상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외신을 중심으로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한반도의 비핵화 실현을 위한 원동력이나 자양분이 될 수 있도록 여러 다양한 방법을 제안하는 것”이라면서 “계속 말씀드리지만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은) 늘 열려있다. 다만 그 시기는 상황에 따라 계속 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친서 내용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말씀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