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악범 중 처음” 고유정, 신상공개 취소 소송 냈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24 07: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

‘제주 전(前)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36·구속)이 제주지방경찰청장을 상대로 신상공개 결정 취소 소송을 냈다가 취하했다고 채널A가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유정은 제주경찰청이 지난 5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자신의 신상공개를 결정하자 그날 바로 신상공개 결정을 취소해달라고 제주지법에 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지난 6일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진술녹화실로 향하는 과정에서 언론에 얼굴이 공개됐고 소송도 취하했다.

법원 관계자는 “신상공개가 결정된 흉악범 중 취소해 달라고 소송을 낸 건 고유정이 처음”이라며 “양형에 있어서 반성하지 않는 태도로 보일 수 있어서 취하를 한 부분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유정은 경찰 조사에서 얼굴 공개를 피하는 이유가 “아들과 가족 때문”이라며 “얼굴이 노출되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유정은 신상공개가 결정된 후에도 고개를 숙이며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는 방식으로 노출을 피했다. 얼굴이 언론에 알려진 후에도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려 피해자 유족이 “고개를 들라”며 오열하기도 했다.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시의 한 펜션에서 피해자인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고유정은 지난 1일 청주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제주지검은 다음달 1일까지 고유정의 구속 기간을 연장하고 보강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고유정의 사형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같은 날 청와대 공식답변 요건인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정부는 해당 청원 마감일인 오는 7월 7일로부터 한 달 이내에 공식답변을 하게 된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