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슬마니아 류세비 만취 난동…담배 달라며 폭행

입력 : ㅣ 수정 : 2019-06-23 13: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방송화면 캡처

▲ SBS 방송화면 캡처

서울의 강남의 유명 클럽 앞에서 30대 남성을 깨물고 걷어차고 폭행한 피트니스 모델이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22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류세비(30)씨를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류씨는 이날 오전 4시 강남구 논현동의 한 클럽 앞에서 피해자 A씨의 목을 깨물고 정강이를 걷어차는 등 폭행하고, 이를 말리는 B씨의 뺨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류씨는 술에 만취한 상태였으며, 클럽에서도 난동을 부려 보안요원에 의해 퇴장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클럽 밖으로 나온 류씨는 A씨에게 담배를 달라고 했다가 갑자기 깨물고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 A씨는 목 부위에 출혈이 있어 치료를 받았다. 류씨는 수차례 ‘머슬마니아 세계대회’ 입상 경력이 있는 피트니스 모델이자 배우로 활동했다.

경찰은 술에 취한 류씨를 일단 집으로 돌려보냈으며, 조만간 그를 다시 불러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현재 류세비의 개인 SNS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