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트럼프 친서에 흥미로운 내용, 심중히 생각”

입력 : ㅣ 수정 : 2019-06-23 11: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선중앙통신 제공 연합뉴스

▲ 조선중앙통신 제공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해온 친서에 만족을 표하고 친서의 내용을 심중히(생각이 깊고 침착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다고 북한 매체가 23일 전해 교착 국면을 해소하고 북미정상이 마주할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영국 BBC 등 주요 외신들은 앞다퉈 속보로 비중있게 다루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어 왔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어보시고 훌륭한 내용이 담겨있다고 하시면서 만족을 표시하셨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면서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 매체는 홈페이지를 통해 김 위원장이 진지한 표정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사진도 공개했다.

다만,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온 시점과 친서의 구체적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BBC는 미국 백악관이 이렇다 할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자신에게 친서를 보냈다는 사실을 잇따라 공개한 바 있다. 그는 미국 시사주간 타임과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인터뷰를 통해 김 위원장의 친서를 꺼내 “생일축하 편지”라며 “어제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1일에도 취재진과 대화하다 “어제 김 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김 위원장의 두 친서가 같은 것인지 아니면 별개의 건인지 분명치 않지만 어찌됐든 트럼프 대통령이 답신 성격의 친서를 보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북미협상이 교착된 가운데 두 정상이 친서를 교환하고 그 내용을 공개적으로 긍정 평가하면서 협상 재개의 돌파구가 마련될 가능성이 주목된다. 특히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하고 이번 친서 내용을 ‘심중히 생각’하겠다고 밝힌 점을 볼 때 협상안과 관련한 미국의 새로운 입장이 친서에 담겼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김 위원장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미국과의 대화 시한을 연말까지로 못 박고 ‘셈법’을 바꾸라고 요구해 왔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일정한 신축성을 보였고, 김 위원장이 이에 화답한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이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조선중앙방송 라디오, 조선중앙TV 등 일반 주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매체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받은 사실을 공개한 점이 눈길을 끈다.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을 한달 앞두고 지난 1월에도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이끄는 북미 고위급회담 대표단이 방미 후 귀국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김 위원장에게 전달한 사실을 보도했기 때문이다. 더욱이 북미 대화가 교착 국면에 처한 상황에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 전달 사실을 북한 매체가 별도 기사로 다루고 대내외 매체에 모두 공개한 것은 다소 이례적으로 비친다.

최근 북미협상 재개를 위한 한반도 주변국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는 점도 두 정상의 친서 교환이 정세 반전의 촉매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21일 방북해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가졌으며,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중 정상회담과 한중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 그 뒤 곧바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찾을 예정이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