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친서 교환…“정치적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

입력 : ㅣ 수정 : 2019-06-23 0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선중앙통신이 23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집무실로 보이는 공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모습. 2019.6.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선중앙통신이 23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집무실로 보이는 공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모습. 2019.6.23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보내온 친서에 만족을 표하면서 친서 내용을 신중히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북한 매체가 23일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어 왔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어보시고 훌륭한 내용이 담겨있다고 하시면서 만족을 표시하셨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면서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모습을 찍은 사진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온 시점과 친서의 구체적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이 친서를 보냈다는 사실을 잇따라 공개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시사주간지 타임과 지난 17일(현지시간) 인터뷰를 하면서 김 위원장의 친서를 꺼내 “생일축하 편지”라며 “어제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1일에도 “어제 김 위원장에게서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특히 이번 친서 교환에서는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하고, 친서 내용에 대해 ‘심중히 생각’하겠다고 말한 점이 주목된다. 북미협상이 교착된 상태에서 양국 정상이 친서를 교환하고 그 내용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협상이 재개될 가능성이 커진 셈이다.

오는 28∼29일에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중 정상회담과 한중 정상회담이 있다. 그 직후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또한 예정돼 있다. 또한 앞서 지난 20∼21일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방북해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