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총 회장에 하윤수 현 회장 재선 성공

입력 : ㅣ 수정 : 2019-06-21 09: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윤수 한국교육단체총연합회(교총) 회장이 차기 회장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

21일 교총에 따르면 교총은 10~17일 우편으로 진행한 제37대 회장 선거에서 하 회장이 투표자 10만 3432명(투표율 81.8%) 중 46.4%(4만 6538명)의 표를 얻어 정성국 후보(31% 득표)와 이상덕 후보(22.6% 득표)를 누르고 당선됐다.

하 회장은 부산교대 총장과 초등교원양성대학교 발전위원장, 전국교원양성대학교 총장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현재 부산교대 교수로 재직 중이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과 3.1운동·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 등을 맡고 있다. 그는 이번 선거에서 조영종 천안오성고 교장, 조정민 목포부주초 교사, 김갑철 서울보라매초 교장, 임운영 경일관광경영고 교사, 권택환 대구교대 교수 등 5명을 부회장 러닝메이트로 삼아 출마했다.

하 회장은 이른바 ‘교권 3법’(교원지위법·아동복지법·학교폭력예방법) 개정을 성과로 내세웠다. 하 회장은 “스쿨리뉴얼을 통해 교단이 안정되고 학생지도가 근원적으로 이뤄져 교육현장에 웃음꽃을 다시 피우겠다”고 밝혔다. 교총 회장 임기는 3년이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