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서울대vs서강대, 간식 포스터 표절 때문에 신경전

입력 : ㅣ 수정 : 2019-06-21 02: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부 서울대생, 상대측 ‘잡대’ 비하
양측 페이스북에서 댓글 비방전
서울대 총학 무분별한 비난 “유감”
서강대 총학 “비하발언 서울대 인권센터에 신고”
간식 포스터 표절 문제로 신경전 벌인 서울대와 서강대 서울대와 서강대 재학생들이 두 학교 총학생회의 간식사업 홍보 포스터 표절 문제를 놓고 페이스북에서 첨예한 신경전을 벌였다. 왼쪽은 서울대 총학생회가 참고한 디자인 이미지 사이트 ‘프리픽(freepik)’의 그림. 가운데는 서울대 총학생회의 간식사업 포스터. 오른쪽은 서울대 포스터를 베낀 서강대 총학생회의 간식사업 포스터. 2019.6.21  인터넷 커뮤니티·두 학교 총학생회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 간식 포스터 표절 문제로 신경전 벌인 서울대와 서강대
서울대와 서강대 재학생들이 두 학교 총학생회의 간식사업 홍보 포스터 표절 문제를 놓고 페이스북에서 첨예한 신경전을 벌였다. 왼쪽은 서울대 총학생회가 참고한 디자인 이미지 사이트 ‘프리픽(freepik)’의 그림. 가운데는 서울대 총학생회의 간식사업 포스터. 오른쪽은 서울대 포스터를 베낀 서강대 총학생회의 간식사업 포스터. 2019.6.21
인터넷 커뮤니티·두 학교 총학생회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서울대와 서강대 재학생들이 이른바 ‘간식 포스터 표절’ 문제로 격한 신경전을 벌였다.

서울대 총학생회가 기말고사를 준비하는 재학생 응원 행사를 홍보하고자 만든 포스터를 서강대 총학생회가 베꼈다고 문제 제기한 것이 발단이었다.

서강대 총학은 표절을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서울대의 포스터 또한 인터넷 디자인 사이트를 참고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서강대 학생들이 집중 비난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일부 서울대생이 서강대를 ‘잡대’로 비하하는 댓글을 달면서 갈등이 커졌다.

서울대 총학은 두 학교 학생들이 필요 이상의 비방전을 벌이는 상황에 유감을 표하며 양측에 자제를 요구했지만 이미 감정이 상할 대로 상한 학생들의 댓글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
서울대 총학생회 페이스북 페이지

▲ 서울대 총학생회 페이스북 페이지

서울대 총학생회 ‘내일’은 기말고사 공부를 하는 재학생을 응원하려고 지난 12일과 13일 샌드위치와 콜팝(콜라와 팝콘) 등 간식을 제공하는 행사를 열었다.

총학 측은 이 행사를 홍보하고자 앞서 6일 포스터를 만들어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같은 달 18일 서강대 총학생회 ‘도래’도 도넛과 커피를 학생들에게 제공하는 간식행사 포스터를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그런데 이 포스터가 서울대 행사 포스터와 매우 흡사해 논란이 됐다. 제공 메뉴만 다를 뿐 문구와 짙푸른 바탕색과 글자양식, 심지어는 강조문구에 흰 바탕을 입힌 모양까지 똑같았다.

이런 사실을 파악한 서울대 총학은 이틀 뒤인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강대 총학생회는 저작권 침해 행위에 대해 사과하십시오’로 시작하는 입장문을 올렸다.

서울대 총학은 저작권법 조항을 구체적으로 거론하며 “서강대 총학이 창작자 동의 없이 무단으로 도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실정법 위반 행위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후속조치와 대응방안을 강구해달라”고 요구했다. 법적 대응 가능성도 언급했다.
서강대 총학생회 페이스북 페이지

▲ 서강대 총학생회 페이스북 페이지

약 1시간 뒤 서강대 총학은 총학생회장 이름으로 저작권 침해에 사과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 학교 총학생회장은 “저작권에 대한 인식이 부족했고 실정법 위반 행위가 발생했음을 인정한다”며 서울대 총학과 포스터 원작자에게 거듭 사과했다.

서강대 총학은 문제의 표절 포스터를 페이스북에서 지운 뒤 “서강대의 대외적인 이미지가 실추됐다”며 학교와 구성원에게도 사과했다.

하지만 곧 반전이 일어났다. 서울대의 간식 포스터가 유료 또는 무료로 디자인 이미지를 제공하는 프리픽(freepik)의 디자인을 베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디자인 이미지 사이트 ‘프리픽’. 서울대 총학생회가 홍보 포스터 제작에 참고한 이미지를 검색할 수 있다.

▲ 디자인 이미지 사이트 ‘프리픽’. 서울대 총학생회가 홍보 포스터 제작에 참고한 이미지를 검색할 수 있다.

프리픽의 이미지와 서울대 간식 포스터는 바탕색과 글자색, 구도 등이 전반적으로 유사하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프리픽의 디자인 모티프를 가져다 쓰려면 유료 결제를 하거나 출처를 표기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의혹을 접한 서강대 학생들은 서울대 총학 페이스북 페이지에 몰려가 항의 댓글을 달기 시작했다. 특히 일부 서울대생이 서강대 총학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잡대’, ‘유사대학’이라는 비하하는 댓글을 단 것에 대한 분노가 컸다.

일부 유저는 ‘일제 강점기부터 뿌리 깊은 경성제국대학’이라고 서울대를 조롱하기도 했다. 여러 서강대생이 ‘잡대’ 비하 발언에 대해 해명과 사과를 요구했다.
서울대 총학의 ‘포스터 표절’ 관련 입장문에 달린 서강대 재학생들의 반박 댓글. 이 게시물에는 21일 현재 10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2019.6.21

▲ 서울대 총학의 ‘포스터 표절’ 관련 입장문에 달린 서강대 재학생들의 반박 댓글. 이 게시물에는 21일 현재 10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2019.6.21

논란이 일자 서울대 총학은 표절 의혹에 대한 입장문을 게시했다. 총학은 “오픈소스를 참고한 것은 사실이며 프리픽 프리미엄 멤버십을 이용하였기에 출처를 별도로 표기하지 않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다만 서울대 총학은 저작권법 등 법적 문제에 대해 충분히 검토하지 않고 문제를 제기한 것에 대해 서강대 총학에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어 총학은 “현재 필요 이상의 비판과 비하적 비난이 오가는 상황에 유감을 표한다”며 “각 대학 학생들에 대한 무분별한 비난을 자제해주기를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성난 서강대생 등은 이 글에 1000개가 넘는 댓글을 남기며 서울대 총학의 대응을 문제 삼았다.

서강대 총학은 21일 새벽 1시 이번 사태와 관련한 입장문을 올렸다. 총학은 재차 표절 시비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면서 법률자문을 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서강대 총학은 “저작권 침해 여부를 명확히 정의할 수 없다”는 자문 결과를 받았다며 “실정법 위반 행위라는 서울대 총학의 확정적 언사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다만 “윤리적인 측면에서 사과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총학은 또 일부 서울대생이 서강대를 ‘잡대’, ‘유사대학’ 등으로 조롱한 것에 대해 “문제 발언을 서울대 인권센터에 신고하는 등 조치하겠다”면서 자대 학생들을 향해서도 무분별한 비하나 비난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