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잘못된 인식 때문에 팩트를 놓치곤 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21 0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팩트의 감각/바비 더피 지음/김하현 옮김/어크로스/360쪽/1만 6000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한국의 이민자 비율은 얼마나 될까? 정답은 3%지만, 대개가 좀 더 높은 숫자를 머릿속에 떠올렸을 것이다. 한국인의 평균 답변은 11%였다. 다음 질문이다. ‘한국에서 상위 1퍼센트 부자가 전체 가계자산의 몇 퍼센트를 소유하고 있을까?’ 정답은 34%다. 이 질문에 관한 당신의 답변 역시 높았을 터다. 평균이 49%였으니.

우리는 이런 질문에 왜 틀리게 답한 걸까. 몰라서? 아니면 잘못된 정보 때문에? 신간 ‘팩트의 감각’은 팩트(fact)를 잘못 이해하는 우리를 꼬집는 책이다. 저자인 바비 더피는 글로벌 여론조사 기관인 ‘입소스 모리’ 이사다. 지난 20년 동안 전 세계 40개국 10만명 이상을 대상으로 설문을 하고, 이를 토대로 건강과 돈 관리 문제부터 사회 안전과 이민자 등에 대한 인식을 점검했다.

여러 나라 사람들에게 공통된 질문을 던지고 나라마다 오차를 비교, 분석했다. 예컨대 이민자 비율에 관해 정답과 답변의 차가 가장 큰 나라는 아르헨티나였다. 이 나라에서 이민자 비율은 5%에 불과했지만, 아르헨티나 사람들은 이민자 비율이 30%나 된다고 답했다. 상위 1퍼센트 부자가 차지한 부에 관한 질문에서는 영국인들의 오차가 가장 컸다. 실제 비율은 23%였지만, 영국인들은 1%의 부자가 부의 59%를 가져간다고 답했다. 반대로 러시아는 상위 1% 부자가 부의 70%를 소유하지만, 정작 답변은 53%로 훨씬 낮게 나왔다. 나라마다 답이 제각각인 이유는 그 나라의 독특한 정치·사회·문화적 배경 차이 때문일 것이다. 저자는 이와 관련, 우리가 무지해서가 아니라 인식을 잘 못해서라고 짚는다. 팩트가 문제가 아니라, 팩트를 받아들이는 우리의 인식이 진짜 문제란 뜻이다. 저자가 던진 질문에 답해보고, 왜 그런 답을 했는지 설명을 읽으면 그제야 ‘아~’ 하고 무릎을 치게 된다.

마지막 장인 11장에서는 인식의 오류를 개선하고 ‘팩트 감각´을 살려주는 10가지 방법을 제시한다. ´대부분 문제는 점점 나아지고 있다고 전제하라´, ‘감정은 받아들이되 신중하게 통제하라´ 등이다. 지금까지 계속 틀린 답만 했던 터라, 마지막 장은 계속 고개를 끄덕이며 읽을 수밖에 없을 것이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9-06-21 3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