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의 회장 새달 방한…文대통령 접견 신청

입력 : ㅣ 수정 : 2019-06-21 0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혁신 성장·4차 산업혁명 의견 나눌 듯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고자 접견 신청을 했다고 청와대가 20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접견 여부를 검토 중”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혁신 기업가인 손 회장이 문 대통령을 만날 경우 혁신 성장과 4차 산업혁명, 신산업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손 회장은 다음달 초 방한 일정을 확정하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국내 주요 기업인 면담 일정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 회장이 마지막으로 방한한 것은 2016년 9월이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글로벌 기업인을 따로 만난 것은 지난 3월 트위터 최고경영자(CEO)인 잭 도시가 유일하다. 4개월 만에 다시 글로벌 유력 기업가를 만나는 것은 문 대통령이 강조하는 ‘혁신성장’과 ‘선도형 경제’의 길을 모색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소프트뱅크는 차량공유 기업 우버·그랩, 사무실 공유기업 위워크, 영국 반도체 기업 ARM 등 잠재력 있는 기업에 대한 선제적 투자에서 모빌리티 플랫폼 분야까지 투자 범위, 기업 형태를 진화시키고 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06-2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