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지 ‘열여덟 부모, 벼랑에 서다’ 민언련 이달의 좋은 보도상

입력 : ㅣ 수정 : 2019-06-21 0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은 ‘2019년 5월 이달의 좋은 신문보도’로 서울신문 사회부 이하영(왼쪽부터)·김정화·이근아 기자의 ‘열여덟 부모, 벼랑에 서다’를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서울신문은 지난달 8~20일 모두 4회에 걸쳐 시리즈를 연재하며 청소년보호법상 청소년(24세 이하) 때 아이를 낳은 부모들이 겪는 다양한 어려움을 심층 보도했다. 특히 전국에 흩어져 사는 청소년 부모 100개 가정을 심층 조사해 그들이 겪는 편견과 경제적 빈곤을 심도 있게 파고들었다.

민언련은 “‘열여덟 부모, 벼랑에 서다’는 청소년 부모 당사자의 목소리를 전하고 이를 일반인들의 인식조사 결과와 대비시켜 우리 사회의 편견과 왜곡된 시선을 드러냈다”고 평가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9-06-2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