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메이저 亞 표준시는 ‘서울’

입력 : ㅣ 수정 : 2019-06-21 0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PMG 챔피언십 시계 6개 중 1개 표시…“세계 톱10에 한국 5명 포함된 실력 반영”
20일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해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개막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미디어센터에 서울시간이 표시된 시계(오른쪽)가 걸려 있다. 채스카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일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해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개막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미디어센터에 서울시간이 표시된 시계(오른쪽)가 걸려 있다.
채스카 연합뉴스

20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에서 개막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의 아시아 표준시간이 ‘서울’로 설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 시즌 LPGA 투어 세 번째 메이저 대회로, ANA 인스퍼레이션과 US여자오픈까지 앞서 두 메이저를 석권하는 등 투어 7승을 합작해 온 ‘코리안 시스터즈’의 위상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대회가 열리는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파72·6741야드)의 미디어센터에는 전 세계 시간을 알리는 6개의 시계가 게시돼 있다. 이 가운데 아시아 도시는 서울이 유일하다. 나머지 5개는 미네소타주가 포함된 미국 중부 시간대와 미국 서부, 동부, 영국 런던, 스위스 제네바다.

국제 스포츠 대회에서 그동안 아시아 표준시는 일본 도쿄나 중국 베이징이 일반적으로 사용됐다. 그러나 LPGA 투어에서는 한국 여자선수들의 우승 횟수가 크게 늘면서 표준시도 이를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LPGA 투어 관계자는 “메이저 대회마다 미디어센터에 전 세계 각 도시의 표준시를 알리는 시계를 설치한다”며 “이번 대회에 서울 시간이 표기된 것은 한국 선수들의 골프 실력 때문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회 개막 기자회견에 등장한 선수 9명 중 한국 선수는 세계 랭킹 1위인 고진영(24), 4위 박성현(26), 7위 이정은6(23)이 포함됐다. 한국계 선수 미셸 위와 대니엘 강도 참석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한국 선수들의 강세가 전망된다. 지난 4월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자인 고진영, US여자오픈을 석권한 이정은6,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인 박성현까지 정상 탈환에 도전한다. 게다가 이번 시즌 상금 랭킹과 올해의 선수를 다투고 있는 고진영과 이정은6의 엎치락뒤치락 접전도 이 대회 성적으로 판도가 바뀔 수 있다. 현재 상금은 이정은6이 1위(152만 달러), 고진영이 그 뒤를(117만 달러) 추격 중이고, 올해의 선수 부문에선 고진영이 1위(129점)로 이정은6이 추격자(95점)다. 지난해 마지막 날 4타차 3위에서 연장전 끝에 우승한 박성현의 뒷심도 기대된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06-21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