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의 시계는 올스타전에 맞춰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18: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류현진, 한국인 4번째 출전 유력
올스타전 직전 경기 나서면 출전 불가
기존 선발 로테이션 조정 등판 가능성
MLB닷컴 “류, 다저스 이끄는 슈퍼맨”
류현진  USA TODAY Sports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류현진
USA TODAY Sports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다음달 10일 미국 클리블랜드에서 열리는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에 한국인으로는 처음 선발 투수로 등판하는 장면을 보게 될 가능성이 짙어졌다.

로스엔젤레스(LA) 다저스는 21일(한국시간) 열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 임시 선발 훌리오 유리아스(23) 출격을 예고했다. 기존 선발 로테이션(류현진-마에다 겐타-클레이튼 커쇼-리치 힐-워커 뷸러) 조정은 류현진의 올스타전 등판 수순으로 읽힌다. 류현진은 23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릴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로 나선다. 다음 경기는 28일 ‘투수들의 무덤’으로 악명 높은 쿠어스필드에서 열릴 콜로라도전이 될 가능성이 높다.

올 시즌 현재 9승 1패 평균자책점 1.26의 경이로운 기록으로 주목받는 류현진은 당초 등판 일정으로는 올스타전 경기 출전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기존 일정대로라면 류현진은 전반기 마지막 경기인 7월 8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 출전해야 한다. 이 경우 ‘올스타전 직전 경기에 등판한 투수는 올스타전에 출전할 수 없다’는 메이저리그 규정에 따라 올스타로 뽑혀도 더그아웃에서 구경만 해야 하는 상황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전혀 예측하지 못한 나비 효과가 마에다(31)로부터 시작됐다. 마에다는 지난 18일 샌프란시스코전 4회초 에반 롱고리아(34)의 강습 땅볼 타구에 오른쪽 손날을 맞으며 5이닝 만에 교체됐다. 큰 부상은 아니었지만 데이브 로버츠(47) 감독이 마에다의 회복 시간을 벌기 위해 기존 선발 로테이션을 줄줄이 하루씩 연기한 것이다.

여기에 힐(39)마저 20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서 부상으로 1이닝 만에 내려가면서 로테이션 조정이 또다시 이뤄질 변수가 더해졌다. 현재로서는 임시 선발로 나서는 유리아스가 힐의 자리를 대체하는 것이 유력해 보인다.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의 한국인 출전은 2001년 박찬호(46·LA 다저스)가 처음이다. 2002년 김병현(40·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이 뒤를 이었고, 지난해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올스타전에 출전했다. 박찬호는 2001년 올스타전 투수로 뛰었지만 선발의 영예는 누리는 못했다. 류현진의 한국인 첫 올스타전 선발 등판이 기대되는 이유다.

류현진은 현재 실력으로 올스타전 경쟁자들을 압도한다. MLB닷컴은 류현진을 ‘다저스의 슈퍼 히어로 선발진을 이끄는 슈퍼맨’이라고 표현했다. 사이영상 경쟁자인 워싱턴 내셔널스의 맥스 셔저(35)의 코뼈 골절 부상도 류현진의 선발 등판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무엇보다 로버츠 감독이 올해 올스타전 내셔널리그팀 감독인 점도 유리하게 작용하고 있다.

미국 스포츠 매체 블리처리포트는 올스타전 선발 투수로 류현진을 예측하면서 그가 선발 등판하면 국제적인 돌풍을 일으킬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06-21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