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용 “주장 황태현, 내 마음의 골든볼”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18: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U20 코치진 월드컵 결산 기자회견
K리그 소속 선수 15명 선전도 당부
정정용(오른쪽 두 번째) 감독을 비롯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을 떠받친 4명의 대표팀 코칭스태프가 20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결산 기자회견을 마친 뒤 선수들의 건승을 기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김대환 코치, 공오균 코치, 정 감독, 오성환 코치.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정용(오른쪽 두 번째) 감독을 비롯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을 떠받친 4명의 대표팀 코칭스태프가 20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결산 기자회견을 마친 뒤 선수들의 건승을 기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김대환 코치, 공오균 코치, 정 감독, 오성환 코치.
뉴스1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의 쾌거를 이룬 정정용 대표팀 감독 등 코치진은 함께 뛴 선수들에 대한 애정을 아끼지 않았다.

정 감독은 20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결산 기자회견에서 “선수들에게 더 높은 레벨에서 만날 수 있도록 책임감 있게 경쟁력을 갖추라’고 했다”며 “당장 이번주부터 우리 선수들을 그라운드에서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표팀 21명 중 프로축구 K리그 소속 선수 15명의 선전을 당부한 것이다.

공오균 코치도 “소속팀으로 돌아가 이만큼 성장해 돌아왔다는 것을 보여드리는 게 선수들이 할 일”이라고 했다. 오성환 피지컬 코치는 “그라운드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려면 웨이트트레이닝에 신경 쓰라”고 조언했다.

정 감독과 코치들은 마음 속에 품어 온 자신만의 ‘골든볼 주인공’도 밝혔다. 한국 남자선수 첫 골든볼 주역인 이강인(발렌시아) 외에도 묵묵히 제 역할을 한 선수들이 지목됐다. 정 감독은 주장 황태현(안산)을 꼽으며 “100% 제 역할을 감당했다”고 칭찬했다. 공 코치는 벤치를 지키다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후반 35분 교체돼 처음 그라운드를 밟았던 이규혁(제주)을 ‘특공대장’이라고 부르며 자신의 골든볼을 줬다. 김대환 골키퍼 코치는 ‘빛광연’으로 찬사를 받은 골키퍼 이광연(강원)을 지목하며 “결승전 날 골키퍼도 MVP를 받을 수 있나 인터넷 검색까지 해봤다”며 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오 코치는 열정적으로 몸을 준비했던 미드필더 박태준(성남)과 고재현(대구)을 골든볼 선수로 평가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6-21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