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근로 일자리 작년 4분기 36만개↑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18: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건·복지 늘고 건설·제조업 줄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해 4분기 ‘임금근로 일자리’가 1년 전에 비해 35만 9000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정부 재원이 투입되는 보건·사회복지 분야에서 일자리가 늘었고, 민간 영역의 건설·제조업 일자리는 감소세를 이어 가는 등 산업별 고용 상황은 엇갈렸다.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2018년 4분기 임금근로 일자리 동향’에 따르면 일자리 숫자는 1849만 4000개로 전년 같은 기간(1813만 5000개)보다 2.0%(35만 9000개) 늘었다. 임금근로 일자리는 기업체에서 임금을 받는 근로자가 점유한 고용 위치로, 자영업자나 일용직 근로자 숫자는 빠져 있다.

산업별로는 보건·사회복지 분야 증가폭이 두드러졌다. 사회복지 서비스업 분야에서 7만 3000개, 보건업에서 4만 1000개 일자리가 늘어나 전체 증가폭을 키웠다. 도소매 9만 2000개, 과학·기술 3만 8000개, 교육은 4만 4000개 증가했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보건·사회복지 분야는 의료·보건 인력 수요가 증가해 50∼60대 여성 위주로 일자리가 많이 늘었다”면서 “도소매업 일자리 증가는 정부의 일자리 안정자금 확대와 근로자의 고용보험 가입 요건 완화와 관계가 있다”고 말했다.

반면 건설업은 9만 6000개의 일자리가 줄었고 제조업도 1만 2000개 감소했다. 제조업을 나눠 보면 합성고무·플라스틱, 기타 식품 분야에서는 나란히 8000개씩 일자리가 증가했지만, 선박과 보트 건조업, 자동차 부품업에서는 6000~7000개씩 일자리가 줄어 구조조정 여파를 실감하게 했다.

기업 종류별로는 정부·비법인단체 일자리에서 12만 8000개가 늘어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 회사 법인에서는 11만 8000개가 늘어나는 데 그쳤다. 전체 일자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정부 13.6%, 회사법인 57.4%가량인 점을 감안하면 정부 주도의 일자리 창출이 두드러진 셈이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9-06-21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