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력 檢총장 후보’ 봉욱 사의…윤석열 선배들 떠난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21 0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 檢총장 지명 뒤 첫 고위직 사퇴 의사
“새로운 길 뚜벅뚜벅” 내부망에 자필 편지
김오수·이금로 등 거취 표명 이어질 듯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검찰총장 후보자 명단에 올랐던 봉욱(54·사법연수원 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20일 사의를 표명했다. 검찰 고위 간부 중 공식적으로 사퇴 의사를 밝힌 것은 봉 차장이 처음이다.

봉 차장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망에 올린 4페이지 분량의 자필로 쓴 편지 형식의 글에서 “마음으로 존경하고 사랑하는 검찰 가족분들께 작별인사 드릴 시간이 됐다”라며 사직 인사를 했다. 이어 “저는 이제 미지의 새로운 길에서 검찰 가족 여러분들 보시기에 부끄럽지 않은 모습으로 뚜벅뚜벅 발걸음을 내딛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검찰 내부에서 신망이 두터웠던 봉 차장이 사퇴 의사를 밝히자 검찰 직원들은 실시간으로 댓글을 남겼다.

한 부장검사는 “가장 뛰어난 선수는 화려한 플레이를 하지 않는다는 말이 무슨 뜻인지 알 수 있었다”면서 감사를 표했다.

봉 차장은 서울 출신으로 1993년 검사 생활을 시작해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장, 대검 공안기획관, 법무부 기획조정실장·법무실장 등 특수·공안·기획 분야를 두루 거쳤다. 2017년 대검 차장으로 부임해 지난 2년간 문무일 검찰총장을 보좌했다. 봉 차장은 오는 27일 퇴임할 예정이다.

봉 차장은 청와대가 지난 17일 후배인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을 총장 후보자로 지명한 이후 대검 직원들과 돌아가며 식사를 하는 등 개별적으로 작별 인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봉 차장이 검찰 고위직들의 줄사퇴 신호탄을 쏘면서 차기 총장 후보에 올랐던 김오수(56·20기) 법무부 차관,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을 비롯해 19~22기 검찰 고위 간부 상당수의 거취 표명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2019-06-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