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기다려야 하나요”

입력 : ㅣ 수정 : 2019-06-21 0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 기다려야 하나요” 온두라스에서 온 어린 이민자가 19일(현지시간) 멕시코 치아파스주 타파큘라에 있는 국가인권위원회 사무실 앞에서 열린 시위에서 자신의 이주 서류를 들어보이고 있다. 이날 열린 시위는 이주자에 대한 멕시코 당국의 국내 체류 허가증 발급 기간이 너무 길다는 데에 반발해 일어났다. 치아파스 AP 연합뉴스

▲ “더 기다려야 하나요”
온두라스에서 온 어린 이민자가 19일(현지시간) 멕시코 치아파스주 타파큘라에 있는 국가인권위원회 사무실 앞에서 열린 시위에서 자신의 이주 서류를 들어보이고 있다. 이날 열린 시위는 이주자에 대한 멕시코 당국의 국내 체류 허가증 발급 기간이 너무 길다는 데에 반발해 일어났다.
치아파스 AP 연합뉴스

온두라스에서 온 어린 이민자가 19일(현지시간) 멕시코 치아파스주 타파큘라에 있는 국가인권위원회 사무실 앞에서 열린 시위 현장에서 자신의 이주 서류를 들어보이고 있다. 이날 열린 시위는 이주자에 대한 멕시코 당국의 국내 체류 허가증 발급에 걸리는 기간이 너무 길다는 데에 반발해 일어났다.


치아파스 AP 연합뉴스
2019-06-2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