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한국당 요구 ‘경제토론회’에 난색…“조건없는 국회 복귀”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09: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간끌기용 아닌가 의심”…당 지도부도 사실상 불가 입장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20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0일 자유한국당이 요구하는 경제청문회 내지 경제토론회를 국회 정상화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의 전제조건으로 수용하는 방안에 난색을 보였다.

한국당이 지난 협상 과정에서 ‘조건’을 계속 추가해온 만큼 이번에 청문회를 수용한다고 해도 또다시 다른 조건을 요구하면서 국회를 파행으로 몰고 갈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당이 국회 복귀의 명분을 달라는 뜻으로 이해되지만, 시간끌기용 아닌가 하는 의심도 든다”며 “청문회를 내주면 진짜 국회에 돌아올 것인가에 대한 기대가 별로 없어 지도부 차원에서 진지하게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청문회를 정치공세의 장으로 활용하려는 의도가 빤히 보인다”며 “청문회 대상이 되는 특정 사안이 있어야 하는데, 그런 것도 없어서 청문회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아직 경제청문회 수용 여부를 두고 공식 논의를 하지 않았으나, 사석에서 사실상 불가 입장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중재안으로 제시한 경제원탁회의에도 부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당직자는 통화에서 “한국당의 조건 없는 국회 복귀가 먼저”라며 “우리가 경제청문회나 원탁회의를 수용하기로 결단한다고 해서 국회가 정상적으로 돌아가겠느냐는 의구심이 팽배하다”고 전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대야 협상 권한을 원내지도부에 일임한 만큼 한국당을 국회 안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묘수’를 내주기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전날 관훈토론 초청 토론회에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경제청문회 대신 토론회를 제안한 데 대해 “경제 실정과 국가부채 책임의 낙인을 거둔다면 새로운 대화를 시작할 수 있다”고 언급, 열린 자세를 보였다.

다만 이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지도부 역시 ‘선(先) 국회 정상화, 후(後) 경제토론회 검토’라는 입장에 있어 당 지도부와 견해를 같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의 경제토론회 수정 제안을 일종의 ‘미끼’로 보고, 여기에 쉽사리 말려들어 정국을 더 꼬이게 하지는 않겠다는 원칙론을 고수하는 분위기다.

원내 관계자는 통화에서 “청문회든 토론회든 국회 정상화와 추경 심사의 전제조건으로 삼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국회를 일단 정상화하고 기획재정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정무위원회 등 경제 관련 상임위에서 토론하면 되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다른 관계자는 “한국당이 큰 쟁점을 정리해야 하는데 작은 쟁점을 들이대면서 큰 것을 흔들어버린다”며 “그런 식은 더 이상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