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정경두 장관 사퇴·문 대통령 사과해야” 민주당 “군, 철저한 조사 통해 엄중 문책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2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권은 20일 북한 목선 남하 사건의 책임을 지고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책임소재를 규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안보의원총회를 열고 “정 장관은 당연히 책임을 지는 것이 맞고 이낙연 국무총리가 사과할 일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할 사안”이라며 “문 대통령이 사과해 달라”고 했다. 4명 중 2명이 북한으로 송환된 것을 놓고 국정 조사를 통해 살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국방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은폐, 조작과 관련된 책임자 전원을 처벌해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당정 협의를 통해 안보태세를 더욱 강화하고 국민 불안을 씻어낼 수 있도록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며 “(군 당국은) 철저한 내부조사를 통해 뼈를 깎는 자성으로 엄중하게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 주길 바란다”고 했다. 다만 그는 야당을 향해 “이번 사건을 9·19 남북군사합의와 연계하는 것은 번지수를 잘못 찾은 진단과 해법”이라고 선을 그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