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제츠·허리펑 등 외교·경제 핵심관료 대동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2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진핑 첫 방북 수행단 면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수행단은 중국의 외교사령탑 대부분이 포함됐다. 특히 경제정책을 주관하는 허리펑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 주임을 참여시켜 북한과 외교·경제 두 영역 모두에서 긴밀한 협의를 하겠다는 뜻을 담았다.
 시 주석의 방북 수행단은 딩쉐샹 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과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정치국원,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허리펑 발개위 주임 등 10여명으로 구성됐다. 중국 외교라인을 평양으로 옮긴 것과 같다는 평가도 나왔다.
 중국 외교를 총괄하는 양제츠 국무위원과 왕이 외교부장은 시 주석을 수행해 주로 한반도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딩쉐샹 중앙판공청 주임은 시 주석의 비서실장에 해당한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도 20일 중국의 방북 수행단을 언급하며 시 주석이 얼마나 이번 방북에 신경을 쓰고 있는지를 짐작케 한다고 보도했다.
 허리펑 주임은 경제정책과 거시경제를 관리하는 발개위를 이끈다. 이는 우리의 기획재정부에 해당한다. 신문은 시 주석이 미국 주도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로 어려움을 겪는 북한 경제에 실질적 도움을 주고 더 나아가 북한의 개혁·개방을 지원하기 위해 허 주임을 대동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수행단 명단에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북중 간 인적교류와 관광, 농업 협력 등을 담당하는 실무급 인사도 포함됐을 가능성이 크다. 다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등 양국 간 경협에 제한 요소가 남아 있어 중국 기업 인사 등은 방북에 동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