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고 재지정 취소결정 나온 전주 상산고는 어떤 학교?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2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취소 결정이 나온 전주 상산고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올해 평가대상인 전국 24개 자사고 중 처음으로 재지정 취소 결정일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명문고로 자리잡았기 때문이다.

상산고는 수험생의 필독서로 꼽히는 ‘수학의 정석’ 저자인 홍성대 이사장이 사재를 들여 1981년 전북 전주시에 설립했다. 건학 이념은 ‘지성·덕성·야성이 조화된 사회 각 분야의 지도자 양성’이다.

1984년 1회 졸업생 572명을 배출했다. 초기부터 수도권 대학 등에 높은 진학률을 보이며 전주고 등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전북지역의 명문고들 사이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상산고는 김대중 정부가 ‘고교 평준화에 따른 교육의 획일성을 보완하겠다’며 자율형사립고의 전신인 자립형사립고를 도입하면서 일대 전기를 맞았다. 2003년 민족사관고, 광양제철고, 포항제철고, 현대청운고, 부산해운고와 함께 자립형사립고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 학교는 교육과정 운영권과 학생 선발권, 입학·수업료 자유화 등에서 일정 부분 재량을 갖는 대신, 교육이념과 프로젝트 등을 선명하게 제시해야 하는 의무도 지녔다.

상산고는 이같은 의무를 잘 수행하는 학교로 평가를 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2010년 7월 이명박 정부가 도입한 자율형사립고로 전환했다. 2014년에는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당시 기준점수인 60점을 훌쩍 넘는 80.89점을 받았다.

그러나 이로부터 5년 만에 재지정 평가에서 기준점수인 80점에 못 미치는 79.61점을 받아 일반고로 전환해야 하는 위기를 맞았다.

이에 대해 박삼옥 상산고 교장은 “자사고 지위 박탈은 단 한번도, 꿈에도 생각조차 해본 적이 없다”며 “”끝까지 투쟁해 전북교육청 평가의 부당성을 입증하겠다”고 밝혔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