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비아이 마약 의혹 수사, 서울중앙지검이 맡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19: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아이(왼쪽)와 양현석

▲ 비아이(왼쪽)와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구매 의혹과 양현석 전 YG엔터 대표의 수사 개입 의혹 등을 서울중앙지검이 수사하게 됐다.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는 “국민권익위원회가 넘긴 비아이 마약 의혹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해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지휘했다”고 20일 밝혔다.

국민권익위에 공익제보를 한 A씨는 지난 2016년 비아이의 부탁으로 마약을 구입해 전달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가 양현석 전 대표의 회유와 협박 때문에 진술을 번복했다고 주장했다.

국민권익위는 A씨의 신고내용을 토대로 당시 검·경 수사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는지 등을 자체 조사한 끝에 공익 침해행위가 인정된다며 사건을 대검찰청에 넘겼다.

이에 따라 대검은 전국 검찰청 중 최대규모인 서울중앙지검에 수사를 맡겼다. 향후 수사과정에서 김씨의 마약구매·양 전 대표의 회유와 협박 의혹, 검·경의 부실수사 의혹이 규명될지 주목된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