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낭소리’ 할머니 별세…소는 40년 살다 떠나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16: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워낭소리 스틸컷

▲ 영화 워낭소리 스틸컷

한국 독립영화 ‘워낭소리’에 출연한 이삼순(81) 할머니가 지난 18일 별세했다. 영화의 또 다른 주인공인 최원균 할아버지는 2013년 먼저 세상을 떠났다.

이 할머니는 오는 21일 경북 봉화군 상운면 하눌리 워낭소리공원 최원균 할아버지 무덤 옆에 묻힌다. 고인의 빈소는 봉화읍 봉화해성병원 장례식장 303호에 마련됐다.

봉화 한 시골 마을에서 평범하게 지내던 부부는 2009년 1월 다큐멘터리 워낭소리로 세상에 알려졌다. 영화는 상운면 하눌리를 배경으로 오랜 세월을 함께한 노인과 늙은 소의 외로운 삶을 조명해 관객 296만명을 모았다.

봉화군에 따르면 누렁소는 평균 15년 정도밖에 살지 못하나 할머니의 따뜻한 보살핌으로 40년이라는 긴 세월을 살고 2011년 워낭소리공원에 묻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