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 무차별 폭행’ 보고도 방관한 경찰관 징계 절차 착수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15: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1일 전남 함평군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던 남성이 폭행 당하는 모습을 경찰이 목격하고도 적절한 대응을 하지 않고 지나치는 듯한 영상. 2019.6.20  SNS 영상 캡처

▲ 지난 11일 전남 함평군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던 남성이 폭행 당하는 모습을 경찰이 목격하고도 적절한 대응을 하지 않고 지나치는 듯한 영상. 2019.6.20
SNS 영상 캡처

전남 함평군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던 남성이 조폭 출신 남성으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하는 것을 목격하고도 소극 대응한 경찰관에 대해 경찰이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20일 전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폭행 사건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시비를 거는 모습을 보고도 적극적으로 개입하지 않은 함평경찰서 소속 경찰관 2명에 대해 징계 절차에 들어갔다.

징계는 해당 경찰관들의 직급을 고려해 함평경찰서 차원에서 이뤄진다.

통상 경찰서 징계위원회는 심의위원 5명 중 민간인 1∼2명을 포함한다. 그러나 이번 사건은 외부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기 위해 3명을 민간인으로 구성할 방침이다.

이번 일은 지난 11일 낮 함평군청 앞에서 1인 시위 중이던 A(40)씨를 B(37)씨가 여러 차례 뺨을 때리는 등 폭행하고 협박한 사건에서 비롯됐다.

폭행이 가해지고 위협이 계속되던 가운데 다른 업무를 처리하고 나오던 함평경찰서 경찰관 2명이 차 안에서 두 사람을 목격했다. 이 때 가해자 B씨는 폭행을 당해 주저앉아 있는 A씨의 손을 강제로 붙잡고 스스로 자신의 뺨을 때리며 “쌍방(폭행)으로 처리해 달라”고 소리쳤다.

당시 군청 맞은편에서 찍힌 것으로 추정되는 동영상을 보면 B씨의 자해와 협박을 보면서도 이를 목격한 경찰관들이 현장에서 차를 빼고 그대로 지나치는 모습과 다른 한 사람이 현장에 왔지만 전화 통화만 할 뿐 폭행 피해자와 가해자 사이에서 계속되는 범행을 제지하거나 개입하지 않는 모습이 담겨 있다.

가해자 B씨는 경찰의 ‘관리 대상’ 조폭은 아니지만 ‘관심 대상’ 조폭 명단에는 올라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상해 등의 혐의로 경찰에 구속된 상태다.

해당 경찰관들은 감찰 조사에서 “당시 직접적인 폭행을 목격하지는 못했다. 다른 업무가 있어 운전하던 경찰관은 경찰서로 복귀하고, 다른 경찰관이 112 신고 출동 여부를 확인했다”면서 “1분이면 출동 경찰관들이 도착한다고 해 현장을 보존하는 역할만 했다”고 해명했다.

최관호 전남지방경찰청장은 “일을 잘하려다가 실수한 경찰관은 보호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지만, 소극 행정으로 일관하는 경우에는 냉정하게 책임을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동영상이 퍼지면서 폭행 가해자에 대한 처벌을 원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올라오면서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이번 폭행 사건은 골프장 건설을 둘러싼 주민들 간의 대립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