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바른미래당과 먼저 통합 바람직”…손학규 “감히…” 반발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13: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 참석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 하고 있다. 2019.6.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 참석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 하고 있다. 2019.6.20
연합뉴스

나경원 “대한애국당과는 이후에 자연스럽게 통합”
손학규 “정통성 잃은 정당…감히 통합 이야기하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바른미래당과 대한애국당 중 통합의 우선순위는 바른미래당이라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통합의 우선순위가 중요한데, 바른미래당과 대한애국당 중 어느 쪽과 먼저 통합하고 싶나’라는 패널의 질문에 “대한애국당보다는 바른미래당과 먼저 통합하는 게 바람직하다”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 나경원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이 정당의 형태도 그렇고 인적 숫자도 더 많다”면서 “바른미래당과 통합을 먼저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고 애국당과는 (그 이후에) 자연스럽게 같이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 통합’이 성사될지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한국당이 자당을 중심으로 보수 통합을 꾀하려는 반면 최근 탈당한 홍문종 의원은 ‘태극기 세력’에 합류, 대한애국당과 함께 신당을 창당할 뜻을 밝힌 바 있다.
축사하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김영삼대통령기념도서관에서 열린 ‘김영삼-상도동 50주년 기념행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9.6.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축사하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김영삼대통령기념도서관에서 열린 ‘김영삼-상도동 50주년 기념행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9.6.20
연합뉴스

나경원 원내대표의 ‘바른미래당과 우선 통합’ 발언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강하게 반발했다.

손학규 대표는 서울 동작구 김영삼대통령기념도서관에서 열린 ‘김영삼-상도동 50주년’ 기념행사장에서 “한국당은 이미 정통성을 잃은 정당”이라면서 “한국당이 어떻게 감히 바른미래당과 통합을 이야기하느냐”고 반문했다.

손학규 대표는 “한국당은 촛불혁명 때 이미 사망선고를 받았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커지니 보수를 결집하는 과정에서 세 분열을 하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