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갚아” 공동묘지 끌고가 대학생 집단폭행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00: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단폭행(CG) 연합뉴스TV. 연합뉴스

▲ 집단폭행(CG) 연합뉴스TV. 연합뉴스

돈을 갚지 않는다는 이유로 대학생을 공원묘지 등으로 끌고 다니며 폭행한 20대 등 7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칠곡경찰서는 19일 채무 문제로 대학생을 공원묘지 등으로 끌고 다니며 폭행한 혐의(감금치상 등)로 A(21)씨 등 4명을 구속하고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12일 오후 9시부터 10일 오전 5시 40분까지 대학생 B(20)씨를 대구와 칠곡 3곳으로 끌고 다니며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대구 한 아파트 단지에서 B씨를 불러내 ‘돈을 갚으라’며 때리다가 경북 칠곡 한 공동묘지로 데려가 다시 폭행했다.

또 B씨가 100m가량 떨어진 민가로 달아나 도움을 청하자 대구에 있는 일당의 원룸으로 끌고 가 폭행을 이어갔다.

경찰은 주민 신고를 받고 CCTV 등으로 추적해 피의자들을 붙잡았다.

이들은 지난 4월쯤 대구 한 클럽에서 B씨를 만난 뒤 함께 술을 마시는 등 친한 사이가 됐으나 채무 관계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통신기기 판매점, 주점 등을 운영하는 이들은 B씨에게 빌려준 돈이나 휴대전화 개통비용, 술값 등 받을 돈이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