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왕실서 쓰던 백자와 인장, 미국 경매서 사들여 고국 품에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0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자 이동궁(履洞宮)명 사각호’

▲ ‘백자 이동궁(履洞宮)명 사각호’

‘중화궁인’(重華宮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화궁인’(重華宮印)

문화재청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백자 이동궁(履洞宮)명 사각호’와 인장인 ‘중화궁인’(重華宮印)을 지난 3월 미국 경매에서 각각 사들여 국내에 들여왔다고 19일 밝혔다.

미국 크리스티 경매에서 사들여 온 ‘백자 이동궁명 사각호’는 19세기쯤 제작한 것으로 보인다. ‘이동궁’의 이동은 현재 서울 중구 초동 일대를 가리킨다. 조선 순조의 동생인 숙선옹주가 이동으로 시집갔다는 기록이 있어, 이 백자가 숙선옹주의 거처에 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재단이 미국 본햄스 뉴욕 경매에서 사들인 ‘중화궁인’은 왕실 개인 인장으로 짐작된다. 문화재청은 “중화궁이 현재 남아 있지 않고, 위치도 알 수 없다”면서도 “조선왕실 관련 인장은 소장 사례가 많지 않아 역사적 가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경매는 문화재지킴이 기업을 자처하는 라이엇 게임즈가 후원했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9-06-2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