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아빠에 그 딸 여서정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0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 국제체조대회 난도 6.2 신기술로 도마 金
FIG 공인… 父 여홍철 이어 채점 규정집 등록
여서정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서정
뉴스1

여서정(17·경기체고)이 난도 6.2점짜리 독자 신기술을 성공시키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원조 ‘도마 황제’인 부친 여홍철 경희대 교수에 이어 부녀(父女)가 신기술을 공인받는 건 흔치 않다.

여서정은 19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린 제3회 코리아컵 제주 국제체조대회 도마 여자 경기에서 1차 시기 15.100점, 2차 시기 14.533점으로 평균 14.817점을 획득해 1위가 됐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딴 여서정은 다시 최정상에 섰다.

여서정은 1차 시기에서 난도 6.2점짜리 신기술도 성공했다. 여홍철 기술인 ‘여2’(힘차게 달려와 양손으로 도마를 짚은 뒤 공중으로 몸을 띄워 두 바퀴 반을 비틀어 900도 회전하는 기술)보다 반 바퀴 덜 도는 720도 회전 기술이다.

국제체조연맹(FIG)은 지난해 여서정의 기술을 난도 6.2점으로 승인했고, 신기술 예비 번호도 발급했다. 여서정은 작년 포르투갈에서 신기술을 선보였지만, 착지 때 주저앉아 FIG 공인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이날 여서정은 공중회전 후 완벽하게 선 채로 착지함으로써 FIG는 이 기술을 ‘여서정’으로 명명해 채점 규정집에 등록했다. 아버지의 ‘여 1’과 ‘여 2’에 이어 부녀가 나란히 채점 규정집에 등장하는 것이다.

양학선(27·수원시청)도 이날 1차 시기에 독자 기술인 ‘양1’(난도 6.0점)로 14.950점을, 2차 시기에서 쓰카하라 트리플(난도 5.6점)을 시도해 평균 14.975점으로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06-20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