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에 마술사가 등장한 까닭은?

입력 : ㅣ 수정 : 2019-06-19 22: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박한기 합참의장 등 군 수뇌부들이 19일 전반기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계기로 ‘4차 산업혁명과 미래 스마트 국방’ 홀로그램 퍼포먼스를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박한기 합참의장 등 군 수뇌부들이 19일 전반기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계기로 ‘4차 산업혁명과 미래 스마트 국방’ 홀로그램 퍼포먼스를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방부 청사에서 19일 열린 전반기 전군주요지휘관회의에서 이례적으로 홀로그램 시연이 있었다.

국방부는 이날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계기로 ‘4차 산업혁명과 미래 스마트 국방’ 홀로그램 퍼포먼스를 진행했다”며 “퍼포먼스는 현재 군이 추진 중인 ‘스마트 국방혁신’과 관련된 내용을 담아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퍼포먼스는 이준형(32) 마술사가 투명한 스크린 뒤에서 빛을 쏴 입체적인 영상을 만들어 내는 식으로 20분간 진행됐다. 이 마술사는 홀로그램 영상을 통해 산업혁명의 4단계를 설명하면서 드론이 산을 누비는 장면과 전투기가 날아다니는 모습 등을 입체적으로 표현했다. 미래 기술의 핵심인 5G나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국방 분야에 접목해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전체적인 메시지를 담았다.

국방부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을 통한 ‘스마트 국방’이란 어려운 개념을 홀로그램 기술로 설명해 이해를 돕자는 취지에서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