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삼척항 진입 북한 어선 어로활동 맞는 듯”

입력 : ㅣ 수정 : 2019-06-19 19: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 부두에 정박했다고 KBS가 18일 보도했다. 사진은 당시 삼척항 부두에 정박한 북한어선과 어민. 2019.6.19 뉴스1

▲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 부두에 정박했다고 KBS가 18일 보도했다. 사진은 당시 삼척항 부두에 정박한 북한어선과 어민. 2019.6.19 뉴스1

지난 15일 강원 삼척항에서 발견된 북한 목선에 대해 국가정보원이 “북한 선원들이 어로 활동을 했던 것은 맞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장은 19일 오후 국회에서 국정원으로부터 이런 내용의 보고를 받았다고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국정원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분석을 의뢰한 결과 북한 선원들이 어로 활동을 했던 것은 맞는 것 같다고 보고했다고 이 위원장은 밝혔다.

국정원은 또 “몸집이나 체격, 어깨 근육의 발달 상태 등을 볼 때 낡은 전투복 상의를 입고 온 고령의 선원은 전투훈련을 받은 적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북한으로 돌아간 선원 2명에 대해서는 “NLL(북방한계선)을 내려온 북한 사람들이 다시 북으로 가겠다고 귀국요청서를 쓰면 돌려보내는 게 맞다”고 말했다는 것이 이 위원장의 설명이다.

아울러 국정원은 “일몰 시간을 제외한 항해 거리 등을 고려하면 해당 목선은 열심히 달려오는 것 외에 다른 활동을 할 수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목선은 처음부터 귀순 의도를 갖고 고기잡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으로 돌아간 2명은 귀순 의도를 가진 선장 때문에 딸려 내려온 경우”라고 보고했다고 이 위원장은 전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