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법무 “윤석열 지명, 선배 기수 옷 벗으라는 의미 아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19 15: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질의에 답하는 박상기 장관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사법개혁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6.19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질의에 답하는 박상기 장관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사법개혁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6.19
뉴스1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차기 검찰총장으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지명된 것과 관련해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 제청에 있어서 검찰 개혁이라는 목표를 향해서 패스트트랙에 올라가 있는 법안이 관철되도록 하는 의지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상기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릴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적폐 수사에 대한 마무리가 필요하고, 또 검찰 조직 문화의 쇄신을 다할 수 있는 분이란 차원에서 후보자로 하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상기 장관은 윤석열 후보자가 현 문무일(58·연수원 18기) 검찰총장보다 연수원 기수 5년 아래로 파격 인선이라는 반응이 나오는 것과 관련, “흔히 기수 문화라고 얘기하는 데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직문화 쇄신 차원에서도 이번에 그런 것을 깰 필요가 있다”면서 “기수가 중요한 게 아니라 검사로서 자세와 능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상기 장관은 또 “앞으로 검찰 인사에서는 그런 부분을 중점적으로 중시될 것이라 예상한다”면서 “기수에 따라 배치하는 것은 앞으로 점차 사라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상기 장관은 다만 ‘이런 지명이 가운데 껴 있는 기수들은 다 옷을 벗으라는 뜻이냐’는 민주당 박범계 의원의 질문에는 “그런 의미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19~23기에서 장관이 보기에 조직이 동요하는 점이 있느냐’는 물음에 “아직 그런 동요나 움직임은 없는 걸로 안다”고 답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