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사고 조난자 구조하라” 합동훈련

입력 : ㅣ 수정 : 2019-06-19 0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박사고 조난자 구조하라” 합동훈련 해군과 공군, 해경이 18일 동해 인근 해상에서 ‘해상 조난자 합동 탐색구조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훈련은 대규모 해상 재난 시 유관기관 간 합동 구조작전 능력을 배양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 해군과 공군이 처음 실시한 이후 두 번째다. 올해는 해경도 훈련에 참가해 의미를 더했다. 탐색구조훈련은 동해상 선박사고로 대규모 조난자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해군 심해잠수사와 해경 동해 해양특수구조대는 19일 동해항 근해에서 수중 조난상황을 가정한 합동 심해잠수훈련을 펼친다. 동해 사진공동취재단

▲ “선박사고 조난자 구조하라” 합동훈련
해군과 공군, 해경이 18일 동해 인근 해상에서 ‘해상 조난자 합동 탐색구조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훈련은 대규모 해상 재난 시 유관기관 간 합동 구조작전 능력을 배양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 해군과 공군이 처음 실시한 이후 두 번째다. 올해는 해경도 훈련에 참가해 의미를 더했다. 탐색구조훈련은 동해상 선박사고로 대규모 조난자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해군 심해잠수사와 해경 동해 해양특수구조대는 19일 동해항 근해에서 수중 조난상황을 가정한 합동 심해잠수훈련을 펼친다.
동해 사진공동취재단

해군과 공군, 해경이 18일 동해 인근 해상에서 ‘해상 조난자 합동 탐색구조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훈련은 대규모 해상 재난 시 유관기관 간 합동 구조작전 능력을 배양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 해군과 공군이 처음 실시한 이후 두 번째다. 올해는 해경도 훈련에 참가해 의미를 더했다. 탐색구조훈련은 동해상 선박사고로 대규모 조난자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해군 심해잠수사와 해경 동해 해양특수구조대는 19일 동해항 근해에서 수중 조난상황을 가정한 합동 심해잠수훈련을 펼친다.

동해 사진공동취재단

2019-06-1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