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이달 초 러중 정상회담때 시진핑 방북 얘기 없었어”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2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역전쟁 와중에…더 밀착하는 중러  러시아를 국빈방문한 시진핑(왼쪽)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5일(현지시간) 모스크바 크렘린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언론성명을 발표하며 악수하고 있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하자 대미 대항 연합전선 형성에 주력하는 시 주석은 러시아와의 관계를 격상하는 한편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모스크바 타스 연합뉴스

▲ 무역전쟁 와중에…더 밀착하는 중러
러시아를 국빈방문한 시진핑(왼쪽)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5일(현지시간) 모스크바 크렘린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언론성명을 발표하며 악수하고 있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하자 대미 대항 연합전선 형성에 주력하는 시 주석은 러시아와의 관계를 격상하는 한편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모스크바 타스 연합뉴스

이달 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의 방북 계획은 논의되지 않았다고 크렘린궁이 18일(현지시간) 밝혔다. 시 주석은 지난 5일 러시아를 국빈 자격으로 방문해 모스크바에서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지난 5일 중국과 러시아의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의 방북 계획과 관련해 양국 간 협의가 있었는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거론됐지만 시 주석의 방북 자체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답했다고 이날 타스 통신은 전했다.

러시아와 중국 모두 한반도 비핵화 협상에서 북한의 입장을 상당 정도 두둔하고 있으며, 북한의 일부 핵시설 폐기에 대한 화답으로 미국이 대북제재를 완화하거나 부분적으로 해제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양국은 또 지난 2017년 한반도 문제의 종합적·단계적 해법을 담은 ‘로드맵’을 만들어 관련국들에 이행을 촉구해 왔으며, 최근엔 이 로드맵을 구체화하고 발전시킨 새로운 한반도 문제 해결 구상을 마련해 관련국들과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북한과 중국은 시 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고 지난 17일 동시에 발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4월 24일 첫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해 이튿날인 25일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