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대표실 카페식으로 단장한 오신환 “열린 공간 될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16: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원내대표실을 오픈카페식 인테리어로 꾸몄다. 취임 한달이 갓 지난 오 원내대표는 “내실 있는 소통 프로그램을 가동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국회 본청 건물 2층에 있는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실에는 원내지도부가 둘러 앉아 원내대책회의 등을 여는 책상 옆으로 가죽 쇼파가 놓여 있었다. 오 원내대표는 가죽 쇼파를 들어내고 카페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원목 테이블과 높은 의자를 배치했다. 조명도 바꿔달았다.

오 원내대표는 18일 “권위주의적인 가죽 소파를 들어내고 오픈카페로 재구성했다”며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수시로 모여 얼굴을 마주 대하고 정책협의를 하는 일하는 공간이자, 출입기자단과 격의없이 소통하며 정보를 공유하는 열린 공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8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보도진과 차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8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보도진과 차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기존 가죽소파에서는 원내대표가 상석에 앉았지만 테이블에서는 마주보며 대화해 수평적 의사소통이 가능할 것이라는 게 바른미래당의 설명이다. 관계자는 “젊은이들이 카페에서 공부하듯 기자들과 당직자, 국회의원들이 자료를 들고와서 정책 협의가 가능토록했다”고 설명했다.

공간 기획을 맡은 김수민 의원은 ‘오 카페’라는 이름을 붙였다. 그는 “새를 붙잡으려 말고 둥지를 만들어 쉬어갈 수 있게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 원내대표가 리모델링을 알리면서 연 차담회에는 유승민, 유의동, 채이배 의원도 얼굴을 비췄다.

오 원내대표는 취임 1개월 소감에 대해 “한 달 동안 힘들었다. 오전엔 당에서 싸우고 오후엔 (양당을) 중재하고, 집에 가면 내가 대체 뭐 하는 건가 정체성에 혼란이 왔다”면서 “국회 제3당으로서 새롭게 대안을 제시하는 게 당의 존재감을 높이는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