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복 입은 육군 장교 600여명, 5·18 민주항쟁 전시 관람 왜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15: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남도청 앞 분수대 집회, 금남로 집단 발포 등 간접 체험
보병학교장 “문화적 소양 넓히기 위해”
1980년 광주.민주주의는 없었다 신군부의 집권음모를 규탄하고 민주주의를 쟁취하기 위해 일어선 광주민주화운동이 38주년을 맞이하게 됐다. 1980년 당시 전남매일 사진기자로 활동했던 나경택 전 연합뉴스 광주전남취재본부장이 취재한  당시 계엄군에 구타 당하는 시민.  5.18 기념재단.연합뉴스 자료사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80년 광주.민주주의는 없었다
신군부의 집권음모를 규탄하고 민주주의를 쟁취하기 위해 일어선 광주민주화운동이 38주년을 맞이하게 됐다. 1980년 당시 전남매일 사진기자로 활동했던 나경택 전 연합뉴스 광주전남취재본부장이 취재한 당시 계엄군에 구타 당하는 시민.
5.18 기념재단.연합뉴스 자료사진

군복을 입은 육군 장교들이 5·18 민주화 운동이 벌어졌던 열흘간의 서사를 선보이는 전시를 단체 관람해 눈길을 끌었다.

18일 아시아문화원에 따르면 육군 보병학교 학생 장교 600여명은 이날 국립 아시아 문화전당을 찾아 시설 곳곳을 둘러봤다. 전남 장성에 있는 보병학교는 연간 5000명 장교, 부사관 등을 교육하는 기관이다.

이들은 특히 5·18을 기·승·전·결의 서사 구조로 담아낸 전시 콘텐츠 ‘열흘간의 나비떼’를 오전, 오후로 나눠 관람한 것으로 전해졌다.

1980년 5월 전남도청 앞 분수대 집회, 차량 시위, 금남로 집단 발포 등 상황을 전시물로 간접 체험하기도 했다.

보병학교 측은 국립 아시아문화전당과 협력해 장병들의 문화 체험 기회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 3월 두 기관이 협약한 뒤 지금까지 모두 7차례에 1700여명이 문화전당을 찾아 ‘커피 사회’ 등 기획 전시와 시설물을 관람했다.

김만기(소장) 보병학교장은 “교육생들의 문화적 소양을 넓히고 나아가 병영에도 문화의 씨앗을 뿌리는 계기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기표 아시아문화원장은 “문화예술을 매개로 두 기관의 교류를 통해 사회 통합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5·18 전시 관람하는 육군 장교들 아시아문화원 제공

▲ 5·18 전시 관람하는 육군 장교들
아시아문화원 제공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