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비정규직 여성노동자 100인 집단삭발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교 비정규직 여성노동자 100인 집단삭발 급식조리원 등 학교 비정규직 여성노동자 100명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며 집단 삭발식을 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현재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60~70% 수준인 학교 비정규직 임금을 80% 수준으로 올려줄 것과 학교 비정규직에 대한 법제화를 요구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학교 비정규직 여성노동자 100인 집단삭발
급식조리원 등 학교 비정규직 여성노동자 100명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며 집단 삭발식을 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현재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60~70% 수준인 학교 비정규직 임금을 80% 수준으로 올려줄 것과 학교 비정규직에 대한 법제화를 요구했다.
뉴스1

급식조리원 등 학교 비정규직 여성노동자 100명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인근에서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며 집단 삭발식을 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현재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60~70% 수준인 학교 비정규직 임금을 80% 수준으로 올려줄 것과 학교 비정규직에 대한 법제화를 요구했다.

뉴스1

2019-06-1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