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우루과이 전역 정전… 사이버공격 가능성도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르헨·우루과이 전역 정전… 사이버공격 가능성도  남미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 전역의 전기 공급이 한꺼번에 끊기는 이례적인 사태가 발생한 16일(현지시간) 주지사 선거가 치러진 아르헨티나 산타페주 로사리오시에서 투표소를 찾은 주민들이 휴대전화 불빛을 이용해 어둠을 밝혀 유권자 명단을 확인하고 있다. 이날 대규모 정전은 오전 7시쯤 발생해 10시간 이상 지속되면서 4800만명이 큰 불편을 겪었다. 원인 규명에 나선 아르헨티나 당국은 이번 사태를 국가 전력망의 유례없는 실패로 규정하고 사이버 공격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로사리오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르헨·우루과이 전역 정전… 사이버공격 가능성도
남미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 전역의 전기 공급이 한꺼번에 끊기는 이례적인 사태가 발생한 16일(현지시간) 주지사 선거가 치러진 아르헨티나 산타페주 로사리오시에서 투표소를 찾은 주민들이 휴대전화 불빛을 이용해 어둠을 밝혀 유권자 명단을 확인하고 있다. 이날 대규모 정전은 오전 7시쯤 발생해 10시간 이상 지속되면서 4800만명이 큰 불편을 겪었다. 원인 규명에 나선 아르헨티나 당국은 이번 사태를 국가 전력망의 유례없는 실패로 규정하고 사이버 공격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로사리오 로이터 연합뉴스

남미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 전역의 전기 공급이 한꺼번에 끊기는 이례적인 사태가 발생한 16일(현지시간) 주지사 선거가 치러진 아르헨티나 산타페주 로사리오시에서 투표소를 찾은 주민들이 휴대전화 불빛을 이용해 어둠을 밝혀 유권자 명단을 확인하고 있다. 이날 대규모 정전은 오전 7시쯤 발생해 10시간 이상 지속되면서 4800만명이 큰 불편을 겪었다. 원인 규명에 나선 아르헨티나 당국은 이번 사태를 국가 전력망의 유례없는 실패로 규정하고 사이버 공격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로사리오 로이터 연합뉴스

2019-06-18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