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슈퍼탤런트 니카 카, 애플힙 강조한 란제리 자태 ‘아찔’

입력 : ㅣ 수정 : 2019-06-17 2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프랑스 에펠탑에서 열려 화제를 일으킨 ‘슈퍼탤런트 시즌 11’에서 2위를 차지한 슬로베니아 출신의 니카 카(18)가 최근 자신의 SNS에 섹시만점의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 속에서 니카 카는 엉덩이 라인을 강조한 란제리 컷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지난 5월 서울에서 열린 ‘슈퍼탤런 시즌 12’에 심사위원으로 참가한 니카 카는 유럽과 아시아를 오가며 모델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슈퍼탤런트 출신으로 구성된 걸그룹으로 활동할 예정으로 노래와 안무 연습 등 준비에 한창이다.

니카 카는 178cm 35-24-36의 육감적인 몸매의 소유자다. 지난해 슈퍼탤런트 대회에서 2위로 당선되자 자국의 유력 신문사인 ‘Nedeljski dnevnik’에 수상 소식이 실리는 등 국민적인 관심을 끌었다.

사진=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