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현우’ 잇는 184㎝ ‘빛광연’ “키 작은 선수에 희망 줄래요”

입력 : ㅣ 수정 : 2019-06-17 0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최대 수확’ 수호신 이광연
대표팀 골키퍼 3명 중 최단신 불구
순발력·판단 좋고 발도 잘 써 주전
세네갈·에콰도르 결정적 슛 막아내
골키퍼 이광연(왼쪽)이 16일 폴란드 우치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역전패한 뒤 아쉬움의 눈물을 보이자 이강인이 다가가 얼굴을 쓰다듬으며 위로하고 있다. 우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골키퍼 이광연(왼쪽)이 16일 폴란드 우치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역전패한 뒤 아쉬움의 눈물을 보이자 이강인이 다가가 얼굴을 쓰다듬으며 위로하고 있다.
우치 연합뉴스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의 수문장 이광연(20)의 신장은 184㎝다. 가로 7.32m, 높이 2.44m의 골대를 수성하는 골키퍼치고는 결코 큰 키가 아니다. 타국 선수와 비교할 것도 없이 이번 대표팀 포지션 경쟁자인 박지민(189㎝), 최민수(185㎝)와 견줘 봐도 이광연이 가장 작다.

이를 의식한 이광연은 16일 우크라이나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이 끝난 뒤 “앞으로 키가 작은 선수들에게 희망을 주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하지만 축구팬들은 이번 대회에서 맹활약을 보여 준 이광연에게 이미 ‘빛광연’이라는 별명을 붙이며 찬사를 보내고 있다.

이광연은 비록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에서 3골을 내줬지만 이번 월드컵 기간 내내 대한민국의 골문을 든든하게 지켰다. 한국이 이긴 모든 경기가 한 골 차 이내로 승부가 갈린 그 중심에 이광연이 있었다.

아직 K리그1 경험이 없음에도 순발력과 집중력이 좋고, 안정감 있는 판단력이 돋보인다. 초등학교 4학년 때 발야구를 하다가 축구부에 스카우트된 이력답게 골키퍼지만 발도 잘 쓰는 선수다.

긍정적인 성격을 지닌 이광연은 밝은 분위기를 주도하며 대표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차세대 골키퍼로 활약할 이광연을 발견한 것이 이번 대회 가장 큰 수확 중 하나라는 평가도 나온다.

이광연은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붙었던 이번 월드컵 ‘죽음의 조’(F조)에서 수비진과 함께 3경기를 2실점으로 막는 맹활약을 펼쳤다. 세네갈과의 8강전 승부차기에서 이광연은 4번째 키커 디아 은디아예의 슛을 막아내 한국의 4강행을 이끌었다.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도 그는 경기 종료 직전 레오나르도 캄파나의 결정적인 헤딩 슛을 감각적으로 쳐내 한 골 차 승리를 일궈냈다.

대회 내내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 줬던 이광연은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에서 많은 골을 내준 것이 아쉬운 듯 경기가 끝난 뒤 살짝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광연은 “눈물을 안 흘리려 했는데 (코칭스태프) 선생님들이 오셔서 ‘너무 잘해 줬고 고생했다’고 하시는 바람에 울컥했다”며 “(이)강인이가 준우승도 대단한 것이고 우리는 후회 없이 잘했으니 울지 말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이동 거리도 많았기 때문에 선수들이 많이 지쳐 있었다. 힘든 상황에서도 모두 많이 뛰어 줬다”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발전해 (소속팀인) 강원FC에 돌아가서 경기를 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9-06-1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