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역사 뒤엔 그대들의 헌신이 있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17 0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상 없는 준우승’ 숨은 조력자들
의무 트레이너 3명 잠 줄이며 열혈 치료
피지컬 코치·조리사도 컨디션 회복 도와
김성진 의무트레이너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성진 의무트레이너
뉴스1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남자대회 준우승으로 역대 최고 성적을 달성한 20세 이하(U20) 대표팀이 강행군 속에서도 부상자 하나 없는 월드컵을 치르면서 선수들의 건강을 관리했던 코칭 스태프의 헌신이 조명받고 있다.

대표팀은 지난달 25일(이하 한국시간 기준)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1차전부터 16일 결승까지 22일 동안 총 7경기를 치렀다. 사흘에 한 경기꼴이다. 대표팀 토너먼트 사상 가장 많은 경기수였다. 일본과의 16강, 세네갈과의 8강전은 각각 7시간과 9시간에 걸쳐 버스로 이동하는 고역이었다. 또 에콰도르와의 4강전은 고작 이틀 쉬고 경기에 나서야 했다.

그럼에도 대표팀이 단 한 명의 부상 선수 없이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친 데는 김성진, 성형호, 조민우 세 의무 트레이너의 헌신이 있었다. 트레이너들은 선수 개개인별 몸 상태를 분석해 맞춤형 관리 방식을 도입했다. 발목이 좋지 않았던 오세훈(아산)은 오히려 상태가 호전됐다. 세 트레이너는 선수들의 치료와 회복을 돕느라 수면 시간도 줄였다. 여러 대회를 치러온 김성진 트레이너는 “부상 열외자가 이렇게 없었던 적은 처음”이라며 오히려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오성환 피지컬 코치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성환 피지컬 코치
뉴스1

트레이너팀과 오성환 피지컬 코치의 호흡도 빼놓을 수 없다. 오 코치는 “선수들을 지원한 스태프와 코치진의 노력이 합쳐져 성공한 것 같다”고 말했다. 대표팀 식단을 책임진 신동일 조리사도 숨은 조력자다. 크로아티아 리그에서 뛰는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는 “김치를 못 먹고 지내서 김치찌개나 김치볶음 등 김치로 한 요리는 다 맛있게 먹었다”며 고마워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06-1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