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달 금리인하 전망에 강남 부동산 다시 들썩

입력 : ㅣ 수정 : 2019-06-17 0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계빚 더 늘면 경제 불안 가중
한국은행이 이르면 다음달 기준금리를 내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고 가계빚이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미 시장금리가 계속 떨어지고 대표 안전 자산인 금 가격은 오르는 등 시장에서는 기준금리 인하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이주열 한은 총재가 지난 12일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 “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야겠다”며 기준금리 인하를 시사하자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연 1.469%로 연저점을 찍었다.

●KRX금시장, g당 가격 최고가 기록

한국거래소의 KRX금시장에서 금 가격은 지난 14일 1g당 5만 1370원으로 2014년 3월 시장이 문을 연 이후 최고가를 기록했다. 잠잠하던 부동산 시장도 상승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9·13 대책의 영향으로 지난해 10월 중순부터 하락세로 돌아섰던 서울 강남구 아파트값이 지난주에 전주 대비 0.02% 올라 34주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금리 인하 가능성에 집값이 바닥을 찍고 오르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가계부채의 경우 올 1~5월 늘어난 대출액은 12조 8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5조 4000억원)의 절반가량 이지만 총액으로는 1500조원을 돌파해 여전히 우리 경제의 불안 요소다. 기준금리가 내려가면 가계빚은 더 늘어난다. 한은에 따르면 기준금리가 1% 포인트 인하된 2014년 8월∼2015년 6월 민간신용은 201조원 늘었다.

●신도시 개발 등 비금융 정책 확대 필요

김정식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미국이 다음달 기준금리를 내리면 한은도 뒤따라 내릴 가능성이 크고, 현 경기 상황을 감안하면 금리를 내리는 게 맞다”면서 “부동산 대출 규제가 많아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가량 내린다고 집값이 대폭 오르고 가계부채가 급증하지는 않겠지만 대책은 필요해 보인다. 서울 집값이 문제인 만큼 신도시 개발과 수도권 교통인프라 확충을 포함해 비금융 정책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9-06-17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