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운명의 2주…29일 이전 ‘원포인트’ 남북회담 기대감

입력 : ㅣ 수정 : 2019-06-16 17: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유럽 순방’ 文, 3일째 北에 대화 시그널
남북 주도적 관계 진전땐 북미관계 추동
美 비건, 24일 방한… 깜짝 방북 가능성도
내년 빅이벤트 이전 비핵화 결실 맺어야
도널드 트럼프(앞) 미국 대통령이 지난 14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의료보험 적용 확대 관련 참석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북한 불법 환적의 유엔 제재 위반 문제와 관련해 “모두가 제재를 위반하려고 한다. 우리는 제재를 해제하지 않았다”면서 “우리(북미)는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워싱턴 UPI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앞) 미국 대통령이 지난 14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의료보험 적용 확대 관련 참석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북한 불법 환적의 유엔 제재 위반 문제와 관련해 “모두가 제재를 위반하려고 한다. 우리는 제재를 해제하지 않았다”면서 “우리(북미)는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워싱턴 UPI 연합뉴스

북유럽 순방에서 사흘 연속 북한에 남북 및 북미 대화 재개를 요청한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귀국함에 따라 이달 말까지 이어질 남·북·미 외교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향후 2주간 남·북·미 간 실무협상이 시작된다면 내년부터 본격화될 한미의 정치적 이벤트 이전에 북 비핵화 협상에서 실질적 결실을 맺을 가능성이 커진다.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북미 간 또 남북 간 대화가 너무 늦지 않게 재개되기를 바란다”고 했고, 앞서 “이달 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방한 전 (남북 정상이)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12일 오슬로포럼),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는 않다”(13일 한·노르웨이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며 연속적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시그널’을 보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북한의 평화를 지켜주는 것은 핵무기가 아닌 대화”라며 “완전한 핵폐기와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국제사회에 실질적으로 보여 줘야 한다”고 했다.

이런 기류는 실무급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오는 19일 미 워싱턴에서 열리는 전략대화를 계기로 만나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 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는 별도의 만남을 갖고 공동의 대북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비건 대표는 오는 24일 방한할 것으로 관측된다. 본래 27일로 알려졌지만 3일을 앞당겼다. 비건 대표는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3주 전인 2월 6일부터 2박 3일간 방북한 바 있다. 이번에도 깜짝 방북으로 북미 실무급 대화를 재개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오는 29일부터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은 남북 및 북미 대화 재개의 신호탄이 될수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언급했던 원포인트 남북 정상회담이 이전에 진행된다면 대북 인도적 지원, 비무장지대(DMZ) 평화지대화, 전방 감시초소(GP) 전면 철수 등 남북의 주도적 관계 진전이 북미 관계를 추동하는 구도가 형성될 수도 있다.

오는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역시 남북 및 북미 대화 재개를 지지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

관건은 북한이 하노이 회담 무산 이후 내부 정비를 끝내고 대화 무대에 나올 준비를 마쳤는지다. 내년부터 미국은 본격적인 대선 국면에 접어들고, 한국도 총선 정국에 빠져드는 만큼 올해 안에 불가역적 진전을 이루지 못한다면 ‘한반도의 봄’이 지연될 가능성이 높다. 지난 4월, 남북 정상회담 공개 제안 이후 ‘시기’만큼은 열어 뒀던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기 전 남북 정상회담이 바람직하다며 “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려 있다”고 거듭 압박한 것도 같은 이유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한 친서에 양자 실무접촉과 관련한 내용이 있지 않았을까 싶다”며 “비건 대표의 방한 때 북미 접촉이 이뤄진다면 7월에는 3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논의가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9-06-17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