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치는 흥, U20 즐겼다…긍정 DNA의 ‘황금세대’

입력 : ㅣ 수정 : 2019-06-17 0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스 이동 중 ‘떼창’·골 세리머니 연습
의무감·성적 압박 등 기존 축구 탈피
정정용호 21명 ‘원팀’ 정신으로 똘똘
이강인, 메시 후 14년만에 18세 골든볼
한국, U20 월드컵 첫 준우승… 청춘들의 열정에 박수를 이강인(가운데)을 비롯한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6일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끝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 준우승한 뒤 그라운드를 돌며 뜨거운 응원을 보내 준 관중들에게 박수로 답례하고 있다. 우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U20 월드컵 첫 준우승… 청춘들의 열정에 박수를
이강인(가운데)을 비롯한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6일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끝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 준우승한 뒤 그라운드를 돌며 뜨거운 응원을 보내 준 관중들에게 박수로 답례하고 있다.
우치 연합뉴스

2002 한일월드컵 당시 거스 히딩크 대표팀 감독은 교체로 들어간 차두리를 향해 큰소리로 “경기를 즐겨라”고 외쳤다. 즐겁게 경기하는 것이야말로 강팀의 조건임을 환기시키는 장면이었다. 사실 한국 축구는 즐거움보다는 의무감과 헌신, 성적이라는 압박에 눌려 있었다. 그때도 그랬고, 지금이라고 크게 다르지 않다.

하지만 16일 폴란드 우치에서 끝난 국제축구연맹(FIFA) U20(20세 이하) 월드컵을 치른 나이 어린 대표팀은 축구 자체를 즐겼다. 그라운드에서는 맹수였지만 이동 중인 버스 안에서는 케이팝 ‘떼창’으로 한목소리를 냈다. 젊은 청춘들이 만들어 낸 흥겨운 축구였다. 긴장을 조금도 풀 수 없던 시간, 하프타임 때 몸을 풀다가도 골 세리머니를 연습할 정도로 밝고 긍정적인 선수들이었다.

즐기는 축구가 가져다준 결과는 명확하고 달콤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어린 태극전사들이 U20 월드컵 결승 무대에서 후회 없는 일전을 벌였다. 대표팀은 ‘막내형’ 이강인(발렌시아CF)의 페널티킥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우크라이나에 전후반 세 골을 내주며 준우승에 그쳤다. 하지만 이들은 2002년 ‘형님 대표팀’의 ‘4강 신화’를 뛰어넘는 성적으로 우리 축구사를 새로 썼다.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가 주관한 국제대회 결승에 진출한 데 이어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 주는 ‘골든볼’ 수상 선수까지 배출했다. 이강인은 2005년 대회 수상자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에 이어 14년 만에 18세 나이로 골든볼의 주인공이 됐다.

U20 대표팀은 지난달 24일 대장정에 나설 때만 해도 ‘골짜기 세대’로 불렸다. 이강인을 제외하면 20명 모두 기량이 부족하다고 폄하됐다. 모두가 염려했다. 포르투갈을 상대로 한 조별리그 1차전 패전은 이들의 한계를 보여주는 듯했다.

하지만 이들은 경기를 즐기면서 ‘원팀’의 모습을 갖춰갔다. 하나가 돼 그라운드를 내달리고 포효하며 강호들을 차례로 넘어 결승에 올랐다. 막상 열어보니 정정용호의 스물 한 명 대표팀은 한국 축구를 떠받치고 이끌어 나갈 ‘황금세대’였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6-17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