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정정용 “골 결정력 부족…제가 부족한 탓”

입력 : ㅣ 수정 : 2019-06-16 03: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수들 지켜보는 정정용 감독 정정용 U-20 대표팀 감독이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 앞서 그라운드에 나와 선수들을 지켜보고 있다. U-20 축구대표팀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2019.6.16/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선수들 지켜보는 정정용 감독
정정용 U-20 대표팀 감독이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 앞서 그라운드에 나와 선수들을 지켜보고 있다. U-20 축구대표팀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2019.6.16/뉴스1

한국이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정정용 감독은 “먼저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밤늦은 시간까지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선수들도 최선을 다했다. 선수들에게도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선수들이 90분 동안 최선을 다해서 할 수 있는 부분을 전술·전략적으로 잘 수행했는데 감독인 제가 부족한 부분들로 인해 좀 더 잘할 수 있는 것을 못 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서 더 발전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경기 패인에 대해 정 감독은 “선제골을 넣고 나서 공격적으로 하고자 하는 것들을 못 했다. 경기장에서 지키려고만 했던 부분이 아쉽다. 후반전에 최선을 다했지만 골 결정력이 부족했다”고 밝혔다.

정 감독은 “선수들이 한 단계, 두 단계 발전된 모습으로 한국에 돌아가서 맡은 바 역할과 책임을 운동장에서 보여줄 것이다. 최선을 다해서 정말 감사하다”라고 선수들을 위로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