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다시 승부는 원점…한국, 아쉬운 동점골 허용

입력 : ㅣ 수정 : 2019-06-16 02: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U20월드컵] 아쉬운 첫 골 허용!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한국이 첫골을 허용하고 있다. 2019.6.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U20월드컵] 아쉬운 첫 골 허용!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한국이 첫골을 허용하고 있다. 2019.6.16 연합뉴스

한국이 16일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의 동점골을 허용해 승부는 다시 원점이 됐다.

전반 3분 우크라이나 베코로바이니는 한국 김세윤에게 파울을 했고, 미국의 이스마일 엘패스 주심이 VAR 끝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에이스 이강인은 전반 5분 골대 오른쪽 아래를 향해 왼발 슛을 날려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이후 전반 32분 김현우가 비신사적 행위로 경고를 받고 34분 우크라이나 수프리아하가 프리킥 상황에서 오른발 슛으로 동점골을 넣었다.

1-1 상황으로 전반전을 마친 한국은 남자 축구 사상 첫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올라 사상 첫 우승컵에 도전한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