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비아이 마약의혹’ 전담팀 구성 “필요시 양현석도 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9-06-14 17: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아이. 연합뉴스

▲ 비아이. 연합뉴스

마약 투약 의혹이 제기된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전담팀을 구성하고 조사에 나섰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4일 “김씨의 마약 의혹은 물론 YG 외압과 경찰 유착 여부 등 언론에서 제기되는 각종 의혹에 대해 엄중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수사 대상자가 많아지거나 복잡해지는 등 상황에 따라 광역수사대 또는 지능수사대 등 추가 인력을 투입해 관련 사안을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수사상 필요하면 양현석 YG 대표에 대한 조사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남부청 마약수사대장이 전담팀장을 맡았고 팀원은 16명으로 구성됐다. 앞서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김씨가 마약구매와 관련한 카카오톡 대화를 나눈 내용을 공개했다. 디스패치는 김씨의 마약구매 의혹 제기하면서 경찰의 수사가 부실했다고 지적했다.

당시 용인동부서는 조사 과정에서 김씨와 A씨가 마약구매와 관련해 대화한 카카오톡 메시지를 확보했다. 이에 대해 A씨는 당시 “김씨가 마약을 구해달라고 한 것은 맞지만 그에게 전달하지 않았고 함께 마약을 하지도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김씨의 마약구매를 부인하자 김씨에 대한 별다른 조사 없이 A씨와 A씨에게 마약을 건넨 판매자만 입건해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1·2차 피의자신문조서에는 김씨 관련 질의응답이 적시되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며 “3차 조사 때는 A씨가 김씨에게 ‘LSD 10개를 건넸다’고 자필로 적었다가 ‘마약류를 교부하지 않았다’고 말하는 등 오락가락 진술한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전담팀은 A씨를 접촉해 기존 주장을 번복하거나 2016년 당시와 사실관계가 달라진 부분이 있다면 본격 재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