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의회, 이마트목포점 셀프계산대 도입 ‘안돼’

입력 : ㅣ 수정 : 2019-06-14 09: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세계 이마트가 매장 내 셀프계산대 도입 확대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목포시의회가 이마트 목포점의 셀프계산대 도입을 반대하고 나섰다.

목포시의회는 셀프계산대 도입은 이마트가 목포에 들어올 당시 강한 입점반대에도 불구하고 ‘지역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던 내용에 반한다고 지적했다. 시의회는 “지난해 고용위기 지역과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된 목포의 지역적 특수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결정이다”며 “셀프계산대 도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마트는 지난해부터 셀프계산대의 도입을 시작한 후 현재 전국적으로 90개 점포로 확대한 상태다.

김휴환 시의장은 “경제침체를 탈피하기 위해 시민들이 피땀을 흘리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민의 일자리를 줄이고, 고용불안을 야기하는 것은 대기업의 횡포다”고 꼬집었다. 김 의장은 “목포 시민들은 지역기업이 아닌데도 이마트를 아껴왔다”며 “일자리를 줄이는 것에 열중할 것이 아니라 시민들에게 받은 사랑을 지역에 환원하는 경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포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