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순에 700명 자식들과 식사를” 위기 청소년 대부의 꿈

입력 : ㅣ 수정 : 2019-06-14 08: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용바마’ 윤용범 청소년꿈키움센터장
7년 전 분유값 없던 미혼모 도운 게 시작
소년원 나와 성실히 사는 모습 보면 뿌듯
“퇴임 후 전국 돌며 청소년 단체 만들 것”
지난 5일 만난 윤용범 안산청소년꿈키움센터장은 하도 자식 자랑을 해서 ‘진짜 자식’인 남매들은 어렸을 때부터 서운함을 토로했다고 한다. 윤 센터장은 “‘아빠는 남의 자식에게만 관심이 있다’고 투덜대던 남매가 다 커서 소년원 봉사활동을 하면서 저와 같은 길을 걷고 있다”고 말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5일 만난 윤용범 안산청소년꿈키움센터장은 하도 자식 자랑을 해서 ‘진짜 자식’인 남매들은 어렸을 때부터 서운함을 토로했다고 한다. 윤 센터장은 “‘아빠는 남의 자식에게만 관심이 있다’고 투덜대던 남매가 다 커서 소년원 봉사활동을 하면서 저와 같은 길을 걷고 있다”고 말했다.

위기 청소년들의 ‘대부’이자 ‘용바마’(용범+오바마)로 불리는 윤용범(60) 경기 안산 청소년꿈키움센터장(법무부 서기관)은 아들딸이 수백명이다. 손자도 벌써 수백명이다. 하루에도 여러명이 ‘아빠’를 부르며 도움을 구하고 고민을 상담한다. 지난 5일 안산의 센터에서 만나 인터뷰하는 도중에도 임대주택 전세보증금이 필요하다는 부탁을 받고 후원자를 알아보고, 더운 여름을 대비해 아이들이 지내는 그룹홈에 에어컨을 놔줘야 한다고 분주했다.

센터는 검찰이 조건부 기소유예를 하거나 법원에서 교육명령을 내린 학교폭력 가해자를 교육한다. 지난해 1월부터 이곳을 책임지고 있는 윤 센터장은 1985년 소년보호직으로 법무부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다. 소년원, 분류심사원, 비행예방센터 등에서 근무하며 수없이 많은 위기청소년을 만났고 도움의 끈을 놓지 않았다.

2012년 소년원 출신 미혼모 A양이 ‘분유값이 없다’고 연락을 해왔다. 그 전화를 시작으로 윤 센터장은 소년원 출신이거나 가정 형편이 어려운 미혼모를 돕기 시작했다. 매일유업을 찾아가 분유를, 유한킴벌리에 기저귀를, 정식품에 두유 이유식을 부탁해 후원받았다. 그는 “장성한 남매를 키웠어도 분유며 기저귀며 아이 키우는 데 돈이 그렇게 많이 들어가는 줄 몰랐다”며 “그렇게 키운 손주 돌잔치 갈 때 얼마나 뿌듯하고 감사한지 모른다”고 웃었다.

윤 센터장은 소년원을 들락거리던 아이들이 마음을 다잡고 성실한 사회인으로 살아가는 모습을 볼 때 가장 뿌듯하다고 한다. 전기 관련 자격증을 따 월급을 300만원이나 받는다는 아들, 최근 취업했다며 겨울이 되면 빨간 내복을 사드리고 싶다고 전화한 딸을 자기 자식 자랑처럼 이야기했다. 그런 그도 스무살이 훌쩍 넘었는데 계속 나쁜 일을 해서 경찰서에 가는 아이들을 보면 속상하단다. 윤 센터장은 “부모님이 안 계시거나 가정 형편이 어려운 아이들이 많다”며 “화가 나다가도 ‘좋은 데서 태어났으면 그런 일이 없었을 텐데’라고 이내 생각이 바뀐다”고 말했다.

오는 30일 공직에서 물러나는 그의 소원은 칠순 잔치 때 그동안 인연을 맺은 자식 700명과 함께 갈비탕을 먹는 것이다. 퇴임 후 더 본격적으로 아이들을 돕게 될 것 같다며 꿈을 부풀렸다. “전국 방방곡곡을 다니며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을 찾아서 청소년 단체를 만들 거예요. 우리 아이들을 성인 범죄자로 만들 수는 없잖아요. 그동안은 별로 해준 게 없었는데 이제는 진짜 도와주고 싶어요.”

글 사진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19-06-14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