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김오수·봉욱·윤석열·이금로 추천

입력 : ㅣ 수정 : 2019-06-13 18: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왼쪽부터 김오수 법무부 차관,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이금로 대구고검장. 연합뉴스

▲ 왼쪽부터 김오수 법무부 차관, 봉욱 대검찰청 차장검사,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이금로 대구고검장. 연합뉴스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추천위)가 차기 검찰총장 후보 4명을 13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김오수(56·사법연수원 20기) 법무부 차관,봉욱(54·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이 차기 총장 후보로 선정됐다.

박상기 장관은 추천위가 추천한 후보자 4명 중 1명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하고, 문 대통령은 임명제청안을 국회에 보내게 된다. 검찰총장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

추천위는 “심사 대상자들의 능력과 인품, 도덕성, 청렴성, 민주적이고 수평적 리더십, 검찰 내·외부의 신망,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 등 검찰총장으로서의 적격성 여부에 대해 심사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검찰 상층부가 반발하는 모습을 보이는 상황에서 검찰개혁을 균형감 있게 이끌 자질도 중요한 고려 요소로 부각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남 영광 출신으로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김오수 차관은 지난해 금융감독원장 하마평에 오를 정도로 문재인 정부의 신뢰가 두텁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서울고검 형사부장,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 서울북부지검장, 법무연수원장 등을 지냈다.

서울 출신인 봉욱 차장은 서울대 법대 재학 중이던 1987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1993년 서울지검 검사로 임관했다. 이후 정책기획과 검찰행정, 특별 수사, 공안 업무까지 두루 경험했으며 국내 검사 최초로 예일대 로스쿨 방문학자로 연수한 경험을 살려 책을 펴내기도 했다. 검찰 안에서 대표적인 ‘기획통’ 검사로 꼽힌다.

서울 출신으로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윤석열 지검장은 검찰 안에서 대표적인 ‘특수통’ 검사이자 선이 굵은 ‘강골 검사’로 꼽혀왔다. 검찰 조직 내 리더십을 인정받지만 동시에 검찰개혁에도 힘을 줄 수 있는 인물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팀장을 지냈고, 2012년에는 국가정보원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했다. 문재인 정부 직후에는 파격 승진해 서울중앙지검장에 올랐다.

충북 증평 출신의 이금로 고검장은 고려대 법대를 졸업한 뒤 1994년 서울지검 동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대검 중수부 수사기획관과 서울중앙지검 2차장, 대검 기획조정부장 등을 지낸 뒤 문재인 정부 첫 법무부 차관을 지냈다. 원만하고 합리적인 성품으로 검찰·법무 조직의 신망이 두터운 편이고 법무부와 대검, 일선 검찰청, 국회에 이르는 폭넓은 경험을 바탕으로 균형 잡힌 시각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